[이태원 맛집] 희귀한 퓨전 맛집 ‘중심’

이태원에 외국 요리만 있는 것은 아니다. 이태원에도 여기저기 숨겨진 보물 맛집들이 있는데 여기가 그 중 하나. 이태원 ‘중심’ 이다.

메뉴판부터 심상치 않다. (아… 어쩜… 하나같이 맛있는 주옥같은 메뉴들.)

 

image

이번엔 중심짬뽕칼국수를 먹어보았다. 중심짬뽕칼국수는 ‘바지락 칼국수’ + ‘짬뽕 칼국수’ + ‘김치 칼국수’ 라고 벽에 휘갈겨 쓰여있었는데 갈 때 마다 그게 같이 어우러지면 무슨 맛이 날까 궁금했었더랬다.

image

먹어본 결과… 아주 굿! 세 가지 맛이 섞이지 않을 것 같으면서도 같이 섞이고 또 서로의 맛이 각각 느껴진다. 그나마 짬뽕맛이 제일 덜한 듯 하다. 하지만 국수 면발이며 모두 훌륭하다. ^^

image

이건 누룽지안심탕수육. 적절히 새콤달콤한 소스에 안심 탕수육이 질기지 않고 부드럽게 어우러진다. 그리고 밑에 눌러 붙어 있는 누룽지도 또한 그 고소함이 꽤 괜찮다. 하지만 상상만으로 맛보았던 그 맛에 비해서는 사실 떨어지는 면도 있었다. 워낙 그 이전에 먹어본 메뉴들이 출중했기 때문에 아주 과도한 기대를 했었던 것 같다. 여기 메뉴들이 가능하면 천연조미료 내지는 재료 자체의 맛을 활용하기 때문일까. 중국집에서 먹는 탕수육에 비하면 약간은 심심한 맛인데 담백한 맛이 있어서 이것 자체로도 훌륭하다고 평하고 싶다.

image

image

이건 예전에 ‘중심’ 왔을 때 먹었던 메뉴들. 사진으로 찍어놓았던 터라 여기에 같이 붙인다.

새우간장밥. 완전 추천 메뉴. 저염간장을 썼다고 해서 그냥 그런가보다 했는데 진짜로 많이 짜지 않고 밥이랑 같이 먹으니 딱이었다. 새우의 탱글거림도 짱!, 그리고 저 계란밥의 비주얼은 언제 봐도 먹음직스럽다. 하악하악.

 

 

image

image

image

그리고 이건 바지락 덮밥. 이것도 새콤달콤한 맛이 일품이다. 그냥 초장을 쓰지 않고 과일 등을 갈아서 만든 소스라는데 그래서 그런지 더 맛있었다.

 

 

 

image

아주 특이했던 샐러드파스타. 말 그대로 샐러드에 칼국수 면으로 파스타처럼 나오는 메뉴이다. 이게 뭐가 맛있을까 싶었는데 들깨소스를 뿌려 먹는데 그 고소하면서 상큼한 맛에 그냥 다 비워버렸다. 신선한 채소와 함께 먹으니 건강해지는 것 같으면서도 맛도 있다.

image

benheo

  • 풍경소리

    바지락비빔밥과 사라다칼국수 먹었습니다.
    바지락비빔밥은 완전 실패입니다. 무슨 맛인지 알 수가 없습니다.
    전남 장흥에 있는 맛대맛 출연집에서 바지락비빔밥 맛을 생각하며 먹었는데 그 맛과는 비교 자체가 되지 않는 형편 없는 맛에 놀랐습니다.
    음식의 모양은 그럴 듯 했지만, 맛은 좀 더 신경을 써야 하는 음식점입니다.
    그리고 바지락 비빔밥에 바지락은 없어요. 야채만 있는 바지락비빔밥. 그냥 야채비빔밥이라고 하는 것이 더 나을 듯 합니다. 과일을 갈아 만든 비빔장이라고 하는데 맛이 색깔은 없습니다.
    그외 꼬마김밥도 먹어 봤지만… 맛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