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공 생물과 심해 생물의 발견을 통해 보는 혁신의 기본 조건, “질문 하라!”

오늘 한겨레 페이스북에서 고공1만m 상공에서 미생물을 발견했다는 글을 보았다. 원래 그 정도의 높이는 생명체가 살아남기가 척박한 환경이다. 구체적으로 고공 1만m는 영하 40~50도 정도의 낮은 기온, 희박한 산소, 오존 등과 같은 산화물이 많은 대기 특징 등으로 도저히 생명체가 있을 것이라고는 생각되지 않는다. 하지만 2010년 미국 조지아공대와 미국 항공우주국 과학자들이 한 실험을 통해서 세균, 박테리아 등의 미생물을 발견한 것이다.

이 글을 보니 예전에 봤던 어떤 글에서 심해에도 원래는 생명체가 살지 않는 것으로 여겨졌었다는 글이 떠올랐다. 심해도 엄청난 수압과 낮은 기온 때문에 생명체가 살 수 없을 것으로 간주되고 있었는데 어떤 학자가 알아보기 위해서 바다 밑을 여기저기 보았는데 생명체가 없었다고 증명한 것이다. 하지만 우연히 해저케이블 수리를 위해서 건져올렸는데 심해 생명체를 발견했고, 다시 조사한 결과 존재하는 것으로 다시 밝혀졌고, 심해 무생물 이론은 대표적인 과학적 오류의 예가 되었다는 글이었었다. 다시 검색해보니 그 과학자는 포브스였고, 19세기 중반의 일이었다.

여기서 언제나 혁신은 기존에 당연한 것으로 받아들여지는 것에 대해서 “왜 그렇지?” “정말 그런가?” 라고 질문하는 것에서 시작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한때는 지구도 당연히 네모낳다고 생각되었고, 당연히 지구 주위를 태양과 달이 돈다고 생각되었듯이 말이다. 지금 내가 믿고 있는 것들도 과연 당연한 건지 생각해보는 것으로 혁신의 첫 단추를 채워나가면 어떨까 싶다.

benheo

  • http://tiglord.tistory.com/ 페드로

    헐 벤 언제부터 블로그 했어요? 그것도 워드프레스로;;;;

    • http://benheo.wordpress.com Ben Heo

      헉… 넌 이걸 어떻게 찾았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