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 회사의 조건은?

착한 회사?

올해 들어 착한 회사란 무엇인가에 대한 많은 생각을 하게 됐습니다. 근데 과연 무엇이 착한 회사일까? 어떤 조건을 충족하면 착한 회사가 되는 걸까? 짧은 경험을 토대로 한번 생각해봤습니다.

착한 회사의 조건은?

착한 회사는 단순히 말하면 나쁜 회사, 못된 회사의 반대말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나쁜 회사나 못된 회사는 어떤 것인가? 직원들 월급 제때 안 주고, 월급은 안 주면서 일로 착취하고, 벤더사에 줘야 할 돈 떼먹거나, 낮은 가격으로 후려치거나, 최대한 늦게 주는 회사. 그 회사 고유의 영역에서 제대로 일을 못 하거나 사회의 가치나 기준과 맞지 않은 잘못된 일을 하는 회사가 나쁜 회사라고 할 수 있을 것입니다. 반대로 좋은 회사는 직원들이나 벤더사에 줘야 할 돈을 충분히 제때 주고, 그 회사 고유의 영역에서 올바르고 선도적인 방법으로 성과를 내면서 사회에 가치 있는 일을 하는 회사라고 할 수 있을 것입니다.

착한 회사의 Blind Spot

흔히 착한 회사를 추구하는 회사들 중에는 이런 부분을 못 보는 경우가 많습니다.

1. 우리는 착한 일을 하는 회사니까 직원들은 조금 희생해도 괜찮아.

과연 그런가? 회사는 사람과 같아서 ‘修身齊家治國平天下’의 원리가 같이 적용된다고 봅니다. 직원들이 행복하고 존중받지 않으면 그 어떤 것도 바른 방향으로 갈 수 없다고 생각하기 때문인데요. 가치 있고 보람된는 일을 하면서 돈도 버는 직원이 착한 일을 할 수 있는 것이죠. 그런 보상이 없는 상황에서 무조건 열정과 희생을 강요하는 것은 결코 정당화될 수 없습니다.

2. 좋은 일 하는데 좀 싸게 해주시죠.

이건 결코 좋은 일을 할 때 업체와 가격을 협상하지 말라는 말이 아닙니다. 그 동안 좋은 일을 한다는 핑계로 지나치게 단가를 후려치려는 공공기관이나 회사들을 여럿 만나 본 적이 있습니다. 그래서 좋은 일을 하면서 나쁜 방식으로 다른 회사를 괴롭히면서 하지 말아야 한다는 뜻입니다.

3. 회사인지 NPO인지…

좋은 일을 한다는 회사는 종종 회사와 비영리단체의 사이에서 정체성을 헷갈려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하지만 회사는 회사입니다. 회사의 가장 큰 책임은 이윤을 만들어내고, 직원들을 먹여 살려 고용을 창출하고, 주주의 이익을 만들어줘서 투자를 유도하고, 버는 것에 대한 세금을 통해 정부가 움직일 수 있는 자금을 만들어주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것들 중의 그 어느 것도 제대로 못하면서 착한 회사의 타이틀을 얻을 수는 없습니다.

4. 회사가 사회에 좋은 일을 하는 방법?

회사가 사회에 좋은 일을 하는 방법이 꼭 직접 사회구원활동을 벌이는 것만 있는 것은 아닙니다. 회사 스스로가 고용을 창출하고, 그 직원들이 건강하고 행복하게 생활하면서 미래에 대한 꿈을 꾸고, 또 그 회사가 정당하고 공정한 방법으로 일을 하면서 새로운 방법을 통해 업계의 혁신을 이루어내고 그렇게 그 분야의 경쟁력이 강화되면서 더 부가가치를 만들어내는 등의 회사가 원래 해야 하는 일을 똑바로 잘 하는 것이 가장 기본적으로 사회에 좋은 일을 하는 것이죠. 그게 안 되는 상태에서 사회에 좋은 일을 하겠다며 덤비는 것은 잘못된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결론은 안에서부터 착한 회사가 착한 회사!

착한 일을 하겠다는 회사들 중에 이런 기본을 돌이켜 보지 않아 직원들이 스트레스 받는 것을 많이 보았기 때문에 과연 어떤 회사가 착한 회사인지 고민하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고민 끝에 내린 이 글의 결론은 안에서부터 착한 회사가 진짜 착한 회사이고, 착한 일을 하기 이전에 스스로가 착한 회사인지 잘 돌이켜 보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benheo